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대우조선 비리’ 협력사 전 대표 오늘 소환

대우조선해양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남상태 전 사장의 비리와 관련해 삼우중공업 전 대표인 정모씨를 1일 조사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정씨는 삼우중공업 지분을 비싼 가격에 대우조선에 팔아넘긴 뒤 남 전 사장에게 이득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