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남성 절반 “외도 경험 있다”

한국 남성의 과반수가 외도를 경험했다는 연구 결과가 31일 나왔다. 강동우 성의학 연구소가 라이나생명과 함께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월 전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90명을 대상으로 조사 했다. 설문에 응답한 남성 419명 중 50.8%가 외도 경험자였으며, 여성(설문 응답자 365명)의 경우 외도 경험 비율은 9.3%였다.
기사 이미지
남성은 30대(42.3%), 40대(48.4%), 50대(52.5%), 60대 이상(56.7%) 순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외도율도 높아졌다. 강동우 소장은 “남성의 경우 40대 중반부터 남성호르몬이 줄어들면서 갱년기 증상을 보이는데 이때 심리적 공허감과 신체적 위축 현상이 나타난다”며 “이 시기가 되면 외도를 덜 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신기루가 있는 것처럼 배우자 이외의 사람을 찾는다”고 설명했다.

20세 이상 남녀 1090명 설문
5060 비율 높아…여성은 9%

부부 갈등은 외도를 경험하는 데 영향을 끼치나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많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아내에 대한 평가가 좋아도 외도를 경험했으나 여성은 남편에 대한 불만이 높은 경우 외도율이 높게 나왔다.

남녀 모두 자위 빈도가 높은 응답군(群)에서 외도할 가능성이 크게 나왔다. 한 주에 한 번 자위한다고 응답한 사람의 외도 경험율은 52.6%, 자위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군의 외도율은 27.2%로 조사됐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