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진석·우상호 "김영란법 개정 안돼" 한목소리

기사 이미지

 
여야 원내대표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해 ‘원안 고수’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지난달 31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8ㆍ9 전당대회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현재가 합헌 결정한 김영란법은 부정부패 근절의 열망이 담긴 법”이라며 “새누리당이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 임기 중 김영란법은 고칠 생각이 없다”며 “김영란법은 일단 시행해야 한다. 한 자라도 고치면 끝나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헌법재판소가 김영란법 합헌 결정을 내린 뒤 일부 조항을 둘러싸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1, 2당의 원내 사령탑이 이처럼 ‘개정 불가’라는 강경 자세를 보이면서 김영란법은 원안대로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현재 국회에는 4건의 김영란법 개정안이 제출돼 있다.

이와 관련, 여야 3당 수석부대표는 1일 오전 회담을 열고 김영란법 등 8월 임시국회에서 다룰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