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부조작 의혹 이재학, NC 1군 엔트리서 제외

승부조작 악재에 시달리고 있는 프로야구 NC가 대역전승에 성공했다. NC는 31일 창원 LG전에서 7회 초까지 0-8로 뒤지다 6-8이던 9회 말 테임즈가 투런포( 31호)를 터뜨려 8-8 동점을 만들었고, 김성욱이 투런홈런을 날려 10-8로 끝냈다.

팀은 LG에 10-8 역전승

 
기사 이미지
NC는 이날 타선 폭발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지만 승부조작 파문으로 선발투수 2명을 잃은 채 흔들리고 있다. NC 구단은 승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학(26·사진)을 지난 30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이재학은 30일 창원 LG전에 등판할 예정이었 다.

지난달 21일에는 창원지검이 2000만원을 받고 승부조작을 한 혐의로 NC 이태양(23)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미 혐의를 시인한 이태양은 오는 5일 첫 재판을 받는다.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이재학까지 승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건 충격적이다. 2013년 10승5패를 거두며 신인왕을 차지했던 그는 지난해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 국가대표로 뽑혔다. 연봉 2억원을 받는 올해도 8승3패를 기록하 고 있었다.
 
◆프로야구 전적(31일)

▶한화 4-10 두산 ▶KIA 6-5 SK

▶LG 8-10 NC ▶롯데 2-3 kt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