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관장님 살려주세요” 아버지 폭행에 맨발로 도망친 7살 남자아이

아내와 별거 후 홀로 7살과 5살 두 아들을 키우던 30대 아버지가 만취 상태에서 자녀를 폭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A(3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28일 오후 9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자신의 집에서 아들 B(7)군과 C(5)군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폭행을 견디다 못해 맨발로 도망쳐 나온 아이는 자신이 다니던 태권도장 관장에게 도움을 청해 구조됐다.

관장은 “아이가 두 팔을 벌려 안기면서 ‘관장님 살려주세요. 무서워요’라고 말했다”며 “잠옷을 입은 채 맨발로 달려왔기에 무슨 일이냐고 물었더니 ‘아버지에게 맞았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 B군은 입에서는 피가 나고 있었고, 뒤통수 부위가 퉁퉁 부어 있었다”고 덧붙였다.
관장은 B군을 병원으로 옮기던 중 “집에서 동생도 맞고 있다. 살려달라”는 말을 듣고, 도장 직원을 보내 B군의 동생 C(5)군도 구조해 병원으로 데려왔다. C군은 별다른 부상은 없었다.
경찰수사에서 B군은 “아버지가 ‘왜 할머니 말을 잘 듣지 않느냐’며 때렸다”고 진술했다.
한편 아버지 A씨는 경찰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A씨는 2년여 전 아내와 별거해 홀로 B군 형제를 키우고 있으며, 아이들의 할머니가 간혹 집에 들러 아이들을 돌본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B군은 머리 뒷부분이 폭행으로 부어 있었지만, 다행히 뇌출혈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B군은 병원에 입원해 안정을 찾고 있고 C군은 할머니 집에서 보호받고 있다.

A씨는 폭행 당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집을 방문했을 때도 만취 상태여서 진술 조사 자체가 불가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사결과 A씨는 아이들을 상습적으로 때린 것은 아니었다”며 “당시 직장생활과 육아를 혼자 담당하다 보니 스트레스가 심해 술에 취한 상태에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