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포켓몬 잡으러, 괜히 속초까지 가겠어요? ‘포켓몬 고’ 열풍으로 본 AR

기사 이미지
게임 ‘포켓몬 고(Pokemon GO)’가 7월 6일 미국에서 출시된 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한국 강원도 속초에서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포켓몬 고’는 현실 공간을 토대로 포켓몬 게임을 즐길 수 있는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 게임이다. 보안 문제로 대부분의 남한 지역에선 실행할 수 없지만, 구획 선정에 틈이 생겨 속초와 고성 및 울릉도 지역에서는 할 수 있게 된 것. AR은 현재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과 함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신기술이다. ‘10년 차 게임산업종사자’인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산업진흥단 이태희 과장이 ‘포켓몬 고’ 열풍을 통해 AR의 세계와 가능성을 살펴본다.

‘포켓몬 고’ 열풍으로 본 AR의 미래

글을 쓰는 내내 이 글의 제목에는 꼭 ‘뒷북’이라는 단어를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 ‘포켓몬 고’와 속초 열풍으로 AR·VR을 향한 관심이 급증하더니, 사람들이 우스갯소리로 말하던 ‘뽀로로 고’ 개발이 정말 공식 발표되었다. 상황이 이러하니 무슨 말을 해도 뒷북일 수밖에.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의 차이
먼저 AR, 즉 증강현실에 관해 짚어 보자. 이미 SF 장르에서는 심심찮게 등장했던 기술인데, 가장 잘 알려진 게 영화 ‘아이언맨’ 시리즈(2008~)에 나오는 수트의 헬멧이다. 인공지능 자비스(폴 베타니·목소리 출연)가 멀리서 날아오는 어떤 물체(현실)의 속도나 위험도 등 추가 정보를 제공(증강)하는 것이 AR이다. 다른 사례들도 쉽게 떠오를 것이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2002,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와 만화 『드래곤 볼』 등등. 이미 AR이 적용된 내비게이션도 출시됐다고 하니, 현대인에게 그렇게까지 생소한 기술도 아니다.

반면 VR은 가상현실을 말한다. 증강현실이 현실을 ‘보강하는’ 기술이라면, VR은 현실을 ‘대체하는’ 기술이다. 캡슐에 들어가거나 헬멧을 쓰고, 현실이 아닌 것을 현실처럼 즐기는 다양한 SF영화의 장면을 떠올리면 된다. 영화 ‘매트릭스’ 시리즈(1999~2003)에 나오는 매트릭스는 일종의 거대한 가상현실이다.

두 기술의 결정적 차이는 현실에 관한 정보 활용 여부에 있다. ‘증강’할 현실 정보가 필요한 AR은 안경이나 휴대전화처럼 현실을 담아낼 디스플레이가 필요하다. 비교적 친숙한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다 보니 디자인도 덜 촌스럽다. 반면 VR은 현실을 완전히 가리는 형태, 즉 눈가리개나 헬멧을 쓰는 형태로 만들어진다. 3D 영상을 제공하기 때문에 아직은 기기 자체도 크고 투박하다. 현재 AR 장치로 상용화된 기기는 없다. 요즘은 ‘포켓몬 고’처럼 별도 기기 없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방향으로 개발되는 추세다.

‘포켓몬 고’는 기술만으로 탄생한 게 아니다
‘포켓몬 고’ 이야기를 다시 해 보자. 게임으로 보면 의외로 단순하다. 현실 어느 곳에 포켓몬이 등장하고, 사용자는 그 위치에 가면 포켓몬을 잡을 수 있다. 포켓몬을 잡은 이후의 과정은 다른 게임과 유사하다. 육성하고 대결한다. 결국 포켓몬을 획득하는 과정만 기존 게임과 차별화되는 것인데, 여기에 쓰인 기술이 사실 혁신적인 것은 아니다. GPS를 기반으로 한 AR 서비스는 이미 몇 년 전 시행되기도 했다. 그래서 혹자는 말한다. 우리는 기술도 이미 가지고 있었는데 왜 ‘포켓몬 고’를 만들지 못했느냐고. 답답한 질문이다. 문화 산업은 기술만 있다고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 CG(컴퓨터 그래픽)라는 기술로 누구는 ‘고질라’(2014, 가렛 에드워즈 감독)를 만들고, 누구는 ‘디 워’(2007, 심형래 감독)를 만드는 것과 같은 이치다.

사실 ‘포켓몬 고’의 성공은 기술이 아니라 IP(Intellectual Property·지식재산권 또는 지적재산권)의 승리다. 1995년 게임으로 시작된 ‘포켓몬스터’ 시리즈는, 20년 동안 지속적으로 서비스된 세계적으로 성공한 IP다. 물론 모든 IP가 AR과 잘 어울리는 것은 아니다.
 
기사 이미지

구글 글래스

‘포켓몬스터’는 두 가지 측면에서 AR과의 궁합이 훌륭했는데, 바로 스토리와 타이밍이다. ‘포켓몬스터’ 주인공이 여행 다니며 새로운 포켓몬을 만나 우정을 쌓으면 실력이 강해진다. 이런 스토리가 GPS와 AR이라는 기술을 만난 것이다. 이제 게임을 통해 ‘포켓몬스터’의 주인공처럼 여행 다니며 새로운 포켓몬을 만나고, 포켓몬 트레이너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보다 더 궁합이 좋을 수가 없다. 두 번째는 타이밍이다. 20년 전 ‘포켓몬스터’를 즐기던 아이들은 그 캐릭터와 세계관에 대한 추억을 가진 채 성인이 되었다. 그들은 고성능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으며, 원한다면 어디든 여행을 떠날 수 있다. IP를 향한 충성심을 가진 어린이가 성장해 구매력까지 갖추게 된 셈이다. 20년간 잘 관리되고 숙성된 IP가 좋은 타이밍에 맞춤형 신기술을 만났으니, 상업적 성공을 넘어 하나의 사회 현상으로 거듭나는 파급력을 만든 것이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 또 누군가는 말한다. 왜 우리는 ‘포켓몬스터’와 같은 IP를 가지고 있지 않느냐고. 이 역시 쓴웃음이 나오는 대목이다. ‘포켓몬스터’가 시작한 1990년대 중반, 국내 만화 산업이 홀대당했다는 것을 그새 모두가 잊은 걸까? 미국에서는 그때의 만화 산업이 현재 마블의 ‘어벤져스’가 되어 전 세계 박스오피스를 점령하고, 이제 게임이 되어 전 세계 게임계를 들썩이게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아이언맨

만화·영화·TV 드라마·게임과 같은 문화 콘텐트 산업은 상호 간 IP 호환이 비교적 자유롭다. 게임으로 시작해서 영화가 된 ‘사일런트 힐’과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도 있고, 웹툰으로 시작해서 TV 드라마가 된 ‘치즈인더트랩’이 있다. 마블 히어로는 영화·만화·TV 드라마·게임·캐릭터 산업까지 말 그대로 종횡무진 활약한다. ‘포켓몬 고’ 열풍을 게임 산업에 한정해서 해석하는 것은 문화 산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근시안을 그대로 드러내는 일이다.

VR과 AR이 영화와 만나면
‘포켓몬 고’가 게임 이상으로 화제가 된 이유는 신기술과의 접목으로 콘텐트가 얼마나 어떻게 변화하는지 보여 준 첫 번째 성공 사례이기 때문이라 본다. 영화라면 어떨까. 영화도 AR과 VR이라는 신기술에 따라 변화가 생길까? 개인적으로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AR과 VR은 기본적으로 개별 사용자에 맞춘 시선, 즉 1인칭 시점을 제공한다. 내가 시선을 돌리면 화면(카메라)도 따라 돌아간다. 스마트폰보다 더 철저한 1인칭 미디어다. 그리고 게임은 기본적으로 내러티브가 1인칭인 콘텐트다. AR 또는 VR로의 연계가 자연스럽다. 하지만 영화는 그렇지 않다. 영화는 내 시선으로 즐긴다기 보다는 감독의 시선을 즐기는 매체에 가깝다. 주인공을 비추는 화면의 각도와 거리 자체가 감독의 메시지다. 그렇기 때문에 1인칭 시점을 제공하는 VR과 AR 기술과는 본질적인 괴리감이 있다. AR과 VR을 활용한 영화가 나올 수는 있겠지만, 영화 산업 근본이 달라지는 일은 없을 것이다. 물론 영화 중에서도 1인칭 시점에 특화된 두 장르 정도는 큰 변화를 겪지 않을까 싶다. 공포영화와 성인영화인데, 자세한 건 상상에 맡기겠다.

영화의 본질에는 큰 영향이 없을 수도 있지만, 영화의 2차 콘텐트는 바뀔 수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영화와 연계된 관광 상품의 질적 수준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본다. 현재의 영화, TV 드라마 촬영지 관광은 매우 주변적이다. 세트를 둘러보고, 주인공 등신대와 사진을 찍고, 혹시 영화에 나온 음식이 있다면 그나마 다행이다. 물론 이런 경험을 위해 한국에 오는 ‘겨울연가’(2002, KBS2)의 일본 팬들도 있지만 말이다. 하지만 이미 CG로 구현된 영화라면, 해당 화면을 AR로 만들 경우 훨씬 직접적이고 강력한 경험을 제공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원효대교 남단에 가면 영화 ‘괴물’(2006, 봉준호 감독)에서 괴물이 등장하는 장면을 휴대전화로 볼 수 있게 될지 모른다. 위치와 각도만 잘 맞추면 괴물이 내 옆을 지나가는 것처럼 보이고, 그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할 수도 있다. 적어도 원효대교 남단에 있는 괴물 동상보다는 멋진 2차 콘텐트가 될 것이다. 아니면 부산에 가서 영화 ‘해운대’(2009, 윤제균 감독)의 쓰나미 장면을 실감 나게 볼 수도 있다. 영화 예고편도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 KTX를 타고 휴대전화로 영화 ‘부산행’(7월 20일 개봉, 연상호 감독)의 한 장면을 예고편으로 본다면, 훨씬 몰입도 높지 않을까?

마지막으로 VR·AR을 직접 경험해 보고 싶다면? 스마트폰만 있다면 간단하다. 앱 스토어에서 각각 AR·VR을 검색하면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맛보기 콘텐트를 쉽게 찾을 수 있다. 다만 VR은 스마트폰 만으로는 안 되고 추가 장비가 필요한데, 골판지로 만든 ‘카드 보드’는 단돈 5000원이면 살 수 있으니 재미 삼아 해 볼 만하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산업진흥단 이태희 과장
기사 이미지
30대 중반의 게이머. 엔씨소프트에서 7년 동안 근무하고, 라인(LINE)과 테이크-투(Take-Two)에서 일하는 등 게임 산업 관련 분야에서만 10년가량을 보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