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화하는 생활형 로봇

기사 이미지

로보케어 연구원들이 로봇 ‘메로’의 개선 방향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로보케어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출자해 2012년 창업한 로봇 전문 기업입니다. 상체가 고정된 메로와 바퀴를 이용해 스스로 움직일 수 있는 ‘실벗’ 두 종류를 만들었습니다.

입모양 눈썹 등 움직이며 다양한 표정


메로는 입모양, 눈썹의 움직임, 눈을 감는 정도에 따라 다양한 표정을 보여줍니다. 또 목을 네 부분으로 나눠 움직일 수 있어 전후좌우로 구부릴 수도 있습니다. 로보케어는 지난 7월13일 SK(주)C&C와 ‘국내 로봇시장 활성화를 위한 기술 및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했습니다.

김성강 로보케어 대표는 SK(주)C&C가 관계를 맺고 있는 IBM의 인공지능 ‘왓슨’을 이용한 로봇 제작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생활형 로봇은 현재 과학관 전시물 혹은 간단한 안내용에 머물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활형 로봇이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연결되면 가정 내 기기를 자동 조정하고 각종 정보를 사용자에게 쉽게 전달하는 첨단기기로 탄생할 수 있게 됩니다.

 
기사 이미지
신인섭 기자 shinis@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