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불교 절연’ 현각스님 페이스북에 네티즌 댓글 쇄도

기사 이미지

한국 불교와 절연을 선언한 현각 스님. [사진 현각스님 페이스북 캡쳐]


현각 스님의 ‘한국 불교와 절연 선언’ 이후 네티즌들은 아쉬운 마음을 댓글에 담았다. 27일 게시된 현각 스님의 글에는 아쉬움을 표하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현각 스님의 페이스북에 단 댓글에서 “현각 스님이 답답한 현실 속에서 이토록 고통받는지 몰랐다”면서 “포용보다는 보수적 입장을 고수하는 (한국) 불교계의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조계종에 대한 반발의 입장도 많았다. 한 네티즌은 “종단이라느 것 자체가 제도적 조직으로, 돈과 권력을 지향할 수밖에 없다”면서 “종교라고 특별히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 역시 “한국 조계종은 폐쇄적인 곳”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국 불교는 죽었다”라는 네티즌의 글에 대해서는 현각스님이 댓글을 직접 달았다. 현각 스님은 “아니다. (한국 불교는) 살아있다”라며 반대 입장을 보였다. 현각 스님이 한국 불교의 정신이 살아 있는 곳으로 지목한 곳은 계룡산 국제선원이다. 현각 스님은 “이곳에서는 국적ㆍ남녀 등의 차별이 없고, 형식주의ㆍ기복방식ㆍ유교습관 등이 없다”면서 “신도들을 무식하게 사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댓글 중에는 한 스님이 단 것도 눈에 띄었다. 이 스님은 “스님의 심정 절대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