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새누리 전대, 친박 패권 세력 척결 계기 돼야

새누리당이 어제 당 대표 후보 등록을 마감하고 공식 선거전에 들어갔다. 다음달 9일 전당대회에서 2년 임기의 새 대표가 선출되겠지만 경선전은 지금 대중에게 철저하게 외면당하고 있다. 흥행 실패는 당권 도전자들이 고만고만한 그릇들인 데다 나라의 미래와 현실의 문제를 정면으로 맞붙어 타개하려는 열정과 비전, 용기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 패권주의 세력들의 눈치만 보면서 4·13 총선 전부터 이어진 국민 밉상 퍼레이드도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

새누리당의 윤리위원회(위원장 이진곤)라는 데는 윤상현·최경환·현기환씨 등 친박 패권세력들이 김성회 전 의원에게 출마 지역구를 바꾸라고 대통령의 이름을 팔아 협박하는 추악한 녹음 테이프가 만천하에 공개됐는데도 “특정 계파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며 조사를 포기했다.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당의 윤리위가 최소한의 윤리적 조치조차 취하지 못할 정도로 새누리당은 친박 패권의 압박에 신음하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자기들이 정치적으로 뒷받침하고 있는 박 대통령의 인사 실패에 대해 단 한번도 공식적으로 책임 있는 입장을 발표하지 못하고 있는 점이 집권당에서 국민이 떠나가는 이유이기도 하다. 제대로 된 집권당이라면 현재의 ‘우병우 사태’에 대해 당 대표 후보들이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하는 공동성명 정도는 발표하고 당권 레이스에 나서야 한다. 국민이 가장 큰 관심을 갖고 공분하는 문제에 일언반구 못하면서 무슨 당 혁신이니 정권교체니 하는 말을 낯 뜨겁게 할 수 있단 말인가.

소위 비박계에서 정병국·김용태 의원이 후보단일화를 성공시켜 ‘혁신 단일후보’를 낸 건 정치 발전을 가로막는 친박 세력을 강제 해체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다. 또 다른 비박계인 주호영 후보나 친박 출신이지만 친박 패권세력에 대해 비판적인 이정현·이주영·한선교 후보도 당의 변화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자기들끼린 경쟁하지만 본질적으로 청와대 종속성을 탈피하고 친박 패권세력과 문화를 뿌리째 뽑는 공동전선의 일원임을 선포해야 할 것이다. 이게 새누리당이 버림받은 정당에서 회복하기 위한 거의 유일한 길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