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진욱 고소녀,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서도 ‘거짓 반응’

기사 이미지
배우 이진욱(35·사진)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여성에 대한 거짓말탐지기 조사 결과가 거짓으로 나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21일 이씨와 고소 여성 A씨에 대해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한 결과 이씨는 판독불가, A씨는 ‘거짓’ 반응이 나왔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이번 거짓말탐지기 조사 결과와 더불어 앞서 확보한 이씨와 A씨 진술 및 증거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A씨는 14일 이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이후 4차례 경찰에 출석했고 21일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서 '거짓'이라는 결과가 나오자 26일 4차 조사 때 무고 혐의를 시인했다. A씨는 이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그동안의 주장을 뒤집고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고 사건 당일 강제적인 일은 없었다는 취지로 자백했다.

A씨의 자백에 따라 이씨는 성폭행 혐의를 벗게 될 것으로 보이지만 A씨는 무고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씨는 합의하에 이뤄진 성관계였다면서 성폭행 혐의를 강력 부인하고 피소 이틀 뒤인 16일 A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 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