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오늘 36.5도…대구·경북 찜통더위 기승

기사 이미지
29일 낮 경북 포항 최고기온이 섭씨 36.5도까지 치솟아 올해 전국 최고를 기록하는 등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서 찜통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지역별 낮 최고 기온은 경주 36.3도, 영천 36.1도, 대구 36도, 의성 35.4도, 구미 34.4도, 영덕 33.9도를 나타냈다.

무인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록으로는 경산 중방동이 36.7도로 가장 높았다. 대구·경북 14개 시·군에는 폭염 경보가 계속되는 등 북동 내륙과 울릉도·독도를 뺀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

대구기상지청은 “내일은 대구·경북 곳곳에 5∼30㎜가량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대구 낮 최고 기온이 35도로 예상하는 등 무더위는 당분간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