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이현도까지…성추행 혐의로 검찰 조사

기사 이미지
1990년대 가요계에 한 획을 그었던 그룹 ‘듀스’ 출신의 래퍼 이현도(43·사진)가 성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서부지검 관계자는 29일 “이씨에 대해 성추행 혐의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소인이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점은 2013년이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6월 경기 군포 경찰서에 이현도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는 “2013년 9월 2일 오전 2시께 서울 광진구의 집에서 이현도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평소 이현도와 친분이 있었던 A씨는 “당시 이현도가 축구경기를 시청하던 중 다리 위에 올라타 팔을 만지고 상의 안으로 손을 집어넣으려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범행일자와 관련해 경찰에 보완수사를 지휘했고 이후 사건은 이현도의 주거지를 관할하는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됐다. 검찰은 향후 이현도와 고소인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현도 측은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 혐의 내용을 부인하며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이현도의 소속사 D.O 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고소인 측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피소 사실에 대해서도 이현도는 오늘 기사를 통해 접했으며 어떠한 조사조차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