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고의 모델, 완벽한 화장에 삼선 슬리퍼를 신은 이유

흰 드레스에 삼선 슬리퍼를 짝지은 가수 셀레나 고메즈. [출처 INFphoto.com]

기사 이미지
이제 패셔니스타라면 삼선 슬리퍼 하나쯤은 필수로 있어야겠다. 최근 미국 유명 모델 지지 하디드가 삼선 슬리퍼를 신은 모습이 공개되면서 또 다시 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뉴욕 아파트에서 촬영장으로 향하는 하디드는 늘 그렇듯이 완벽한 화장과 옷차림이었다.

여름만 되면 돌아오는 '삼선 슬리퍼' 유행, 대체 왜

하지만 신발은 잘 갖춰신은 힐이 아니라 동네 슈퍼에 갈 때나 신을 법한 바로 이 삼선 슬리퍼였다. 하디드 뿐만이 아니다. 미국 가수 셀레나 고메즈 역시 지난달 콘서트가 열리는 마이애미에서 흰 드레스에 삼선 슬리퍼를 짝지었다. 두 신발은 모두 아디다스의 30달러짜리 아딜레트 모델이었다. 우리에게도 너무나 친숙한 슬리퍼다.

삼선 슬리퍼가 패션 피플 사이에 머스트해브 아이템으로 떠오른 건 사실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국에서는 아주 오래 전부터 중고생의 학교용 실내화나 욕실·사무실용 '쓰레빠'로 애용되온 제품이지만, 이 지음부터 국내외 셀레브리티들이 하나둘씩 삼선 슬리퍼를 신고 대중 앞에 나타나면서 패션 아이템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한국에서는 2012년 가수 닉쿤이 광고 촬영 중 삼선 슬리퍼를 신고 멋진 포즈를 취하면서 삼선 슬리퍼에 대한 인식을 바꿔놨다. 2014년 영국에선 가수 리타 오라가 줄무늬 양말에 삼선 슬리퍼를 짝지은 공항패션으로 관심을 끌었다.

이후 일반인들의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서도 삼선 슬리퍼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지난해에는 미국 팝스타 케이티 페리가 시상식에 분홍색 삼선 슬리퍼를 신고 나타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예전이라면 대표적인 최악의 패션이 될 법한 슬리퍼 차림이 오히려 점점 인기를 얻는 이유는 뭘까. 이에 대해 업계에선 공통적인 답을 내놓는다. 에슬레저(에슬레틱과 레저의 합성어) 트렌드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공식처럼 잘 짜여진 스타일링보다 편안함을 추구하는 쪽으로 유행이 흘러가는 게 한몫을 한다는 것이다. 또 지난해부터 꾸민듯 안 꾸민듯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는 '놈코어룩'이 대세인데 슬리퍼가 그런 룩을 표현하는 데 아주 주요 아이템이라는 것이다.

아디다스의 삼선 슬리퍼가 인기를 끌자 해외 럭셔리 업체들은 너나없이 비슷한 디자인의 제품을 만들고 있다. 샤넬·몽클레르·구찌 등은 올해 삼선 슬리퍼와 모양이 흡사한 디자인을 선보이거나, 뒤축이 없는 로퍼를 대거 선보였다.

삼선 슬리퍼의 원조인 아디다스 역시 기본 삼선 디자인에 소재와 색깔 등을 개인이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제품을 내놓고 있다.

이도은 기자 dangd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