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서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 발견”…미국산 밀·밀가루 통관 검사 강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의 한 농장에서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이 발견됨에 따라 미국산 밀과 밀가루에 대한 통관 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미국 농무성 동식물위생검사국(APHIS)이 28일 워싱턴 주 한 농장서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이 확인됐다고 알려왔다”며 “해당 표준물질과 검사방법을 확보하고,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이 검출되지 않은 밀에 대해서만 통관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국내에 수입·통관된 미국 워싱턴주 생산 밀에 대해서도 잠정적으로 유통·판매를 중지하고 수거·검사를 실시해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이 검출되지 않은 것에 한해 판매를 허용키로 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은 2013년 5월 미국 오리건 주의 한 농장에서 발견된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과 동일한 유전자가 사용됐지만, 유전자의 삽입위치가 다른 품목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국내 수입과정에서 발견된 것이 아닌데다 워싱턴주의 휴경지에서 발견됐고, 미국내에서도 상업적으로 재배하지 않는 점으로 미뤄볼 때 해당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이 국내에 유입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면서도 “국내 수입과정에서 철저히 검사해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이 국내에 유입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미국 정부에 미승인 유전자 변형 밀 표준물질과 검사방법을 조속히 통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