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든어택2' 출시 23일만에 서비스 종료 발표, "선정성 논란으로 인해.."

기사 이미지

[사진 서든어택2 홈페이지 캡쳐]


넥슨이 신작 게임 `서든어택2` 서비스 종료를 발표했다.

넥슨지티는 29일 모회사 넥슨코리아와 체결한 `서든어택2` 온라인게임 공동사업계약을 해지한다고 공시했다. `사업타당성 재검토에 따른 양사 합의해지`를 해지사유로 꼽았다.

`서든어택2`는 PC방 점유율 순위 106주 연속 1위, 국내 최고 동시접속자 35만명 기록 등을 세운 `서든어택` 후속작이다. 100여명 개발진이 약 4년간 준비한 기대작이었다. 지난 6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출시 일주일만에 여성 캐릭터 선정성 논란이 퍼졌다. 넥슨은 문제가 된 캐릭터를 얼마 안가 삭제했다. 경쟁작에 밀려 게임 인기도 예상보다 부진했다. 결국 서비스 종료로 이어졌다. 실제 서비스 종료 시점은 9월 말이다.

넥슨은 `서든어택2` 재출시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기존 `서든어택`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