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퍼카급 항공기 바퀴 가격…A380 3억원대, 우리나라는 진입도 못해

기사 이미지

착륙 직후 타이어가 터진 한 항공기. [중앙포토]

오늘 오전 11시57분. 제주국제공항에 내린 일본 나리타 발 대한항공 KE718편 여객기의 앞바퀴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비행기의 기종은 보잉 737-900으로 승무원 등 승객 150여 명을 태우고 있었죠.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종류의 사고는 사실 종종 발생합니다.

항공기 타이어 역시 자동차 타이어와 마찬가지여서 얼마든지 ‘펑크’가 날 수 있기 때문이죠. 실제 2012년 4월 25일 홍콩 공항에서도 오늘 사고와 똑같은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이 때도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타이어 한개가 21t 하중 견뎌야=항공기의 타이어 펑크 사고는 대개 착륙 할 때 발생합니다. 오늘 사고 역시 그랬고, 2012년 홍콩에서의 사고 역시 그랬습니다. 착륙 때는 오롯이 타이어가 항공기의 무게는 물론 중력까지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죠.

타이어가 떠안아야 하는 항공기의 무게는 보잉 777기를 기준으로 약 300t이라고 합니다. 보잉 777기에는 모두 14개의 타이어가 장착되는 데, 타이어 1개당 약 21.4t의 하중을 감당해야 하는 겁니다. 21t이면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덤프트럭의 무게쯤 됩니다.

이뿐 만이 아닙니다. 타이어와 활주로의 마찰 때문에 착륙 순간 타이어 표면 온도는 보통 섭씨 150도, 최대 섭씨 250도까지 오른다고 합니다. 250도까지 치솟는 온도까지 견뎌야 하는 겁니다. 이륙 후 항공기가 높은 고도에 오르면 영하 50도에 육박하는 극한의 추위도 견뎌내야 합니다.

물론 착륙 때만 힘든 게 아닙니다. 이륙할 때도 착륙 못지 않게 타이어는 고달픕니다. 이륙 때는 연료를 가득 채우고 있어 하중이 더 큰 데다 착륙 때보다 속도가 훨씬 빠르기 때문입니다. 2014년 10월 5일 미국 LA공항에서 있었던 일인데, 당시 이륙하던 한 항공기의 타이어 2개가 터지면서 이륙이 중단된 적이 있습니다.

이륙할 때나 착륙할 때 항공기와 승객의 하중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하는 항공기 타이어는 그래서 아무나 만들지 못합니다. 승객과 항공기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만큼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기사 이미지

항공기 타이어는 개당 가격이 100만~150만원에 이른다. [중앙포토]

◇A380의 바퀴 가격만 3억원=그만큼 가격도 비쌉니다. 항공기 타이어 하나의 가격은 보통 100∼150만원이라고 합니다. 바퀴가 장착되는 알루미늄휠은 1000만원이 넘습니다. 대형 여객기인 보잉 747 기종에는 18개 바퀴가 달리니까 휠과 바퀴 가격만 1억9000여 만원인 겁니다. 고급 수입 자동차 1대 값이죠.

현존하는 여객기 중 가장 큰 A380은 바퀴가 22개이므로 휠과 바퀴 가격만 3억원에 달합니다. 펑크가 나면 타이어는 물론 휠까지 못쓰는 예가 많으므로 항공사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 같습니다.

이 같은 항공기 타이어 시장은 미쉐린·브리지스톤·굿이어 등 세계 3대 타이어 업체가 대부분 차지하고 있습니다. 완제품을 해체해도 어떻게 만들었는지 알 수 없을 정도의 복합적인 기술이 필요한 만큼 업체간 기술력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입니다.
기사 이미지

한 미군이 군용 항공기에 타이어를 새로 장착하고 있다. [사진 위키피디아]

우리나라에도 항공기 타이어 생산 기술을 갖고 있는 업체가 있습니다. 금호타이어인데요, 이 회사는 1992년 항공기 타이어 제품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항공사인 금호아시아나가 계열사인 만큼 일찌감치 항공기 타이어 시장에 관심을 두고 제품 개발에 나섰다고 합니다.

92년 이후 관련 기술을 보강해 성능을 높인 뒤 우리 공군에 일부 제품을 납품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금호타이어 역시 아직은 민간 항공기 타이어 시장에는 진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타이어 업계 관계자는 “금호타이어의 기술력이 떨어진다고는 할 수 없지만 어느 시장보다 안정성이 보장돼야 하는 시장인 만큼 진입이 쉽지 않다”고 말합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