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공항서 여객기 앞바퀴 터져…부상자 없어

29일 오전 11시57분쯤 일본 나리타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718편이 착륙 후 앞바퀴 타이어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탑승객 147명이 모두 무사히 대피했지만 사고 여파로 제주공항 활주로 일부가 폐쇄됐다. 활주로가 폐쇄된 1시간여 동안 항공기 30여 편이 지연됐으며 일부 항공기는 회항했다.

사고 항공기는 2차 사고 없이 제동에 성공했으나 브레이크가 작동하는 뒷바퀴 파손 등이 맞물렸을 경우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 통상적으로 항공기 앞바퀴 파손은 활주로에 이물질이 있거나 타이어 결함 등에 의해 발생한다. 사고 여파로 일시 폐쇄됐던 활주로는 오후 1시14분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사고가 나자 대한항공과 제주공항 등 관계자들은 탑승객 전원을 우선 대피시킨 후 항공기를 계류장으로 옮겨 타이어 교체작업을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착륙 직후 바퀴가 터졌지만 부상자 없이 모두 안전하게 비행기에서 내렸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