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제주공항서 KAL기 착륙 후 바퀴 터져…활주로 일부 폐쇄

29일 오전 11시 57분쯤 일본 나리타에서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718편(737-900기종)이 착륙 후 바퀴가 터지는 사고가 났다.

항공기 안에는 승객 147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현재 신고된 인명피해는 없지만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한항공 측은 “승객들은 부상자 없이 차례로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고 전했다.

사고 항공기는 활주로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못한 상태다. 이때문에 사고 직후부터 제주공항 활주로의 한 곳이 폐쇄돼 일부 항공편 운항이 중단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