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년 전 경기 안양 호프집 여사장 살인사건 피의자 검거


19년 전 경기도 안양에서 발생한 호프집 여사장 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40대 중국동포가 경찰에 붙잡혔다. 범행 직후 중국으로 달아났다 2003년 다시 국내로 밀입국해 공소시효가 지나지 않았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중국동포 A씨(46)의 신병을 서울 송파경찰서로부터 넘겨 받아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는 1997년 4월11일 오전 1시쯤 안양시 만안구의 한 호프집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여사장 B씨(당시 41세)와 말다툼 끝에 부엌에 있던 흉기로 B씨를 찔러 살해한 혐의다.

1991년 12월 국내로 밀입국한 A씨는 강제출국 방식을 통해 중국으로 도피하기 위해 범행 다음 날 자신의 밀입국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당시 수사에 나섰던 경찰은 A씨의 인적사항을 확인해 수배를 내렸지만 중국으로 도피한 뒤였다. A씨는 6년간의 중국도피 생활을 마치고 2003년 6월쯤 다시 국내로 밀입국했다. 국내 범행 피의자가 외국으로 도피하면 공소시효가 해당 기간 만큼 정지된다.

그는 2011년 6월 법무부가 한시적으로 운영한 ‘재외동포 고충 민원’ 제도를 통해 외국인 등록을 마쳤는데 가명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외동포 고충 민원은 불법체류 외국인에게 합법체류 자격을 주는 제도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안양=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