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형돈, '무도' 하차, 제작진 "간절히 바랐지만.." 누리꾼들 응원 이어져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MBC '무한도전'이 정형돈의 하차 발표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무한도전'은 29일 "정형돈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휴식기를 가졌던 지난 9개월 동안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씨와 수시로 안부를 주고받으며, 정형돈씨의 회복에 신경을 써왔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건강이 많이 회복된 정형돈씨는 지난 5월, 무한도전 복귀에 대한 의지를 보였고, 최근엔 구체적인 컴백 촬영 날짜를 조율하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복귀를 결정한 그 순간부터 정형돈씨에게 정신적인 부담감이 다시 찾아왔습니다"라며 "저희는 정형돈씨의 마음을 이해하기에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의논하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정형돈씨는 '시간이 지나도 무한도전 복귀에 대한 부담이 나아지지 않을 것 같아 사실상 복귀는 어렵겠다'라는 결정을 선택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씨의 회복과 복귀를 간절히 바래왔기 때문에 정형돈씨의 이 같은 결정에 안타까운 마음이 컸습니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건강이 우선이에요”, “잘 선택하셨어요” 등 정형돈을 향한 걱정과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불안장애로 인해 잠정 활동중단을 선언했다. '무한도전', 종합편성채널 '냉장고를 부탁해' 등 출연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현재 휴식을 취하며 치료를 병행 중으로 알려졌다.
 
최근 '무한도전' 복귀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정형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을 취하고 있는 정형돈이 MBC '무한도전'에서 하차하기로 어렵게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알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