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검 "검찰 대변혁 이루겠다"…검찰개혁 추진단 구성

기사 이미지
대검찰청이 ‘진경준 뇌물비리 사건’을 계기로 검찰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29일 밝혔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대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청렴성과 조직문화 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국민들의 비판과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검찰개혁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검 관계자는 “검찰개혁 추진단을 통해 단순한 제도의 개선을 넘어 조직문화와 의식의 대변혁이 이뤄지도록 과감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검찰개혁 추진단은 김주현 대검 차장을 단장으로 한다. 또 4개의 TF(테스크포스)를 설치ㆍ운영할 예정이다. 각 TF 팀장은 일선 고검장과 대검 감찰본부장으로 했다.

'청렴문화 확산 TF'(팀장 정병하 대검 감찰본부장)에서는 청렴에 대한 의식 개조 및 청렴문화의 확산, 내부비리를 근절하기 위한 청렴강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법조비리 근절을 위한 실천방안도 만든다.

또 '바람직한 조직문화 조성 TF'(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에서는 검찰 조직문화를 진단하고 시대변화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개선하기 위해 리더십 모델, 상하간 바람직한 의사소통, 저경력 감사 및 수사관에 대한 효율적 교육시스템 정립 방안 등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또 '검사실 업무 합리화 TF'(팀장 오세인 광주고검장)에서는 검찰 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 업무를 합리적으로 배분하는 등 검사실의 업무 효율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바르고 효율적인 검찰제도 정립 TF'(팀장 문무일 부산고검장)에서는 검찰권이 적정하게 행사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 선진행사 사법제도 등을 연구, 효율적인 형사사법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현일훈ㆍ송승환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