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생산 두달 연속 늘어…차 개소세 종료 ‘막차 효과’로 서비스업 반짝


산업생산이 올 5월과 6월 연이어 늘었다.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가 끝나는 6월 말에 맞춰 승용차 판매가 ‘반짝’ 몰리면서다.

29일 통계청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6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달과 비교해 0.6% 증가했다. 상승폭이 줄긴 했지만 5월(이하 전월비 1.9%)에 이어 2개월 연속 오름세다. 4월엔 산업생산이 -0.7%로 고꾸러졌었다.

6월 산업생산이 늘어난 건 서비스업 경기 영향이 크다. 지난달 서비스업생산은 1.0% 증가했는데 지난해 12월(1.2%) 이후 최대폭이다. 김광섭 통계청 경제통계국장은 “개소세 인하 종료를 앞두고 자동차가 지난달 많이 판매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 6월 소매판매 실적은 한 달 전과 비교해 1.0% 늘었다. 자동차 등 내구재(3.0%) 판매가 특히 많이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 경기는 부진했다. 6월 광공업(제조업 등)생산은 전달에 비해 0.2% 감소했다. 5월(2.7%) 반짝 살아나는듯 했다가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역시 승용차 개소세 인하 종료 영향이 작용했다. 자동차 판매가 줄 것으로 예상해 업체에서 생산을 줄인 탓이다. 자동차(-2.5%), 1차 금속(-3.0%) 중심으로 생산이 감소했다.

전망 역시 밝지 않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낸 ‘산업활동 동향 분석’ 보고서를 통해 “올 2분기 전체로는 1분기 부진에서 회복되는 모습이나 개소세 인하, 재정 조기 집행 등 정책 효과에 기인한 바가 크다”며 “민간 회복 모멘텀(추동력)은 제한적”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기재부는 “7월엔 승용차 개소세 인하 종료, 자동차 파업 등의 영향으로 생산ㆍ소비 등이 전반적으로 조정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