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마이너리그에서 3연타석 홈런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마이너리그에서 3연타석 홈런을 터뜨렸다.

미네소타 산하 트리플A 팀인 로체스터 레드 윙스 소속으로 뛰고 있는 박병호는 29일 미국 로드아일랜드주 포터킷의 매코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터킷 레드삭스(보스턴 레드삭스 산하)와의 경기에서 5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연타석 대포를 포함해 5타수 3안타 5타점 3득점으로 활약했다. 박병호는 트리플A 21경기에서 타율 0.286(77타수 22안타) 8홈런·16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박병호가 미국 진출 후 1경기에서 3홈런을 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회 초 선두타자로 나온 박병호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팀이 6-1로 앞선 3회에는 내야 땅볼로 돌아섰다. 홈런포는 6회부터 가동됐다. 상대 우완 윌리엄 퀘바스와 맞붙은 그는 풀카운트 승부에서 7구째를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지난 26일 포터킷전 이후 3경기 만의 홈런이자 트리플A 시즌 7호 홈런.
 
박병호는 9-4로 리드하던 8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왔다. 이번에는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였다. 9회 1사 1·3루 마지막 타석에서 케이시 잰슨을 상대해 쐐기를 박았다. 박병호가 받아친 6구째는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이 됐다. 3연타석 홈런이자 13-5로 달아나는 쐐기포였다.

로체스터는 포터킷에 13-5 완승을 거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