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윈도 10’ 무료 업그레이드, 오늘로 끝…“보안 걱정된다면 갈아타야”

기사 이미지

윈도 10 무료 업그레이드는 29일 자정까지다. [사진 중앙포토]

마이크로소프트(MS)의 최신 운영체제(OS) 윈도 10의 무료 업그레이드가 29일 자정을 기해 전 세계 동시 종료된다. ‘액티브X’를 비롯한 20세기 보안 시스템으로 인해 인터넷익스플로러(IE) 사용자가 유달리 많은 한국 소비자가 윈도 10 막차를 탈 수 있는 것도 오늘 하루 뿐이다.

29일 한국MS 관계자는 “무료 업데이트 기간 종료일 이후인 30일부터는 업그레이드 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용은 ‘윈도10 홈’ 버전 기준 119달러(약 14만원)다.
기사 이미지

윈도 10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PC-태블릿 간 호환성이 최대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윈도 10은 전작인 윈도 7ㆍ8과 비교할 때 디바이스 간 호환성과 보안 능력이 이전보다 향상됐다. 이용자에게 익숙한 ‘시작 메뉴’가 부활했고 부팅속도도 윈도7에 비해 훨씬 빨라졌다.

 윈도 10을 설치할 경우,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스마트폰에 있는 사진ㆍ동영상을 PC에서 꺼내볼 수 있다. 또 보안 프로그램 '윈도 디펜더', 필터링 프로그램 '스마트스크린'을 통해 각종 바이러스ㆍ멀웨어ㆍ피싱에 대응할 수 있는 보안기능을 갖췄다. MS가 “역사상 가장 안전한 윈도”라고 강조하는 이유다.
기사 이미지

윈도10은 일정ㆍ날씨ㆍ동영상 등 다양한 앱을 시작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S]

 그렇지만 이용자들은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다. 일단 기능이 많은 최신형 OS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낫지만 업무적으로 꼭 필요한 프로그램이 윈도10과 제대로 구동되는지 꼼꼼히 체크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국내 웹페이지 가운데 상당수가 윈도 10이 제공하는 새 웹브라우저 ‘엣지’에서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부분의 웹페이지가 IE에 맞춰 제작된 까닭이다.

한국MS가 자체 조사한 결과 7월 현재 증권사 가운데 엣지에서 구동되는 곳은 유안타증권 한 곳뿐이었다. 홈택스, 민원24, 병무청, 법원 인터넷등기소, 나이스대국민서비스 등 이용자가 많은 정부 사이트도 엣지에서 구동되지 않는다.

한 보안업계 관계자는 “액티브X를 개발한 MS마저 윈도 10부터 치명적인 보안 취약성 때문에 액티브X 지원을 중단했다"며 "‘탈 액티브X’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북한을 비롯해 모든 해킹으로부터의 위협에 항상 시달려야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 1월부터 윈도7에 대한 보안패치 업그레이드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한국에서도 윈도 10 업그레이드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덧붙였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