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전수칙 안지키고 다슬기줍다가 참변

본격적인 피서철, 물이 맑은 내륙 하천에선 허리를 굽히고 물 속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야영객들의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바로 다슬기 줍기를 하는 이들이다.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다슬기는 강바닥에서 이끼를 먹고 사는데 쉬워 보이는 다슬기 줍기가 자칫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다.

다슬기줍기하다 익사사고 해마다 끊이지 않아

지난 26일 밤 10시20분쯤 충북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 초강천에서 다슬기를 줍던 김모(66)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아내와 함께 피서를 온 김씨는 밤중에 하천에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지난 25일 밤에도 초강천에서 다슬기를 줍던 김모(73ㆍ여)씨가 물 속의 보 옆에 고립돼 있다가 주민에게 구조됐다.

지난 21일에는 충주시 산척면 남한강에서 다슬기를 주우러 물에 들어갔던 최모(77)씨가 실종됐다가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다슬기는 수심이 깊지 않은 여울에 많이 살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다슬기줍기에 집중하느라 물이 깊어지는 것을 제때 인식하지 못하다가 급류에 휩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다슬기가 많이 사는 곳은 강바닥에 이끼가 많아 미끄럽다.

또 다슬기가 야행성이어서 야간에 물에 들어가 줍기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다슬기 줍기 할 때 꼭 지켜야 할 안전수칙.
▶다슬기를 주울 땐 반드시 2명 이상 함께
▶튜브나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를 갖추고
▶많이 잡겠단 욕심에 야간에 물에 들어가는 건 금물
▶물높이가 무릎 정도 오는 곳이 적당
▶다른 이들과 환경보호를 위해 적당한 양만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