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계 수장' 허창수 "김영란법 유명무실 우려한다"

기사 이미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해 28일 헌법재판소가 합헌 선고를 내린 직후 ‘재계 수장’인 허창수(68ㆍ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GS 회장)을 만났다.

허 회장은 “지키지 못할 법을 만들어 나중에 유명무실하게 되는 경우를 많이 봤다”며 “(김영란 법도) 그런 경우가 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떻게 다 조사해서 잡아내겠느냐”며 “현실적으로 지키기 어려운 법은 결국 바뀌게 돼 있다”고 내다봤다.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전경련 최고경영자(CEO) 하계포럼’ 기자 간담회에서다.

허 회장은 “원칙적으론 헌재 의견을 존중한다”면서도 ‘기업인’ 입장에서 김영란 법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쏟아냈다.

“기업도 힘들 겁니다. (돈을) 쓰다가 안 쓰려니 견디기 힘들지요. 시행착오가 많이 생기고 편법도 늘어날 겁니다.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일단 받아들여야지요. 참고 기다리면서, 바꿀건 바꾸고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김영란법 시행을 앞두고 어떤 대비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답이 안 나온다. 당장 접대비 규모를 줄일 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지 못했다. 지금으로선 어떤 경우엔 되고, 어떤 경우엔 안 되는지 법적인 문제만 따져본 정도다”고 말했다. 그는 “시행 뒤 6개월이 중요하다. 한국 경제에 미치는 부작용이 있다면 보완하는 쪽으로 가야하지 않겠나. 그땐 국회가 빨리 법 개정에 나섰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YS·노태우 단골집 ‘유정’ 폐점…쌀국숫집으로 개조 중

8ㆍ15 특별 사면에 대해선 “가능한 많은 사람을 사면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형기의 90%를 채운 사람을 더 붙잡아봐야 뭐하나. 누가 봐도 사면해도 되겠다 하는 사람은 사면해 주고 경제에 보탬되도록 하는 게 안 낫겠느냐”고 말했다. 투병을 이유로 형집행정지 중인 이재현(56) CJ 회장을 언급하며 “그 정도면 충분히 죄값을 치렀다고 본다. 건강 때문에라도 풀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이 대기업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자 표정이 무거워졌다. 그는 “(대기업도) 상식에 어긋나면 안 된다. 그런데 이 당연한 걸 모르는 기업이 있다. 누구든 상식선에서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경련이 아닌 GS그룹 CEO로서 고민도 털어놨다.
“내가 경영을 떠난 뒤 후임자가 얼마나 잘 이어받아 할 수 있는지까지 생각해야 하는데…. 그게 참 쉽지 않습디다. 저도 현재 리스크(위험)를 감수하고 밀어붙일거냐, 하는 선택의 갈림길에서 항상 고민합니다.”

그의 전경련 회장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이병철 삼성 창업주,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구자경 LG 명예회장 등 같은 거물 경영자의 뒤를 이어 전경련 회장을 맡은 그의 후임은 누가 될 것인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는 “간접적이지만 열심히 해보겠다고 하는 경영자가 있다. (전경련 회장을) 맡겠다는 사람에게 물려주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평창=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