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짓 공무원 행세하며 약혼녀 돈 뜯어낸 20대 실형

가짜 공무원증으로 여자의 환심을 산 뒤 수천만원을 뜯어낸 2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인터넷서 구한 공무원증 출력해 결혼 미끼로 돈 가로채

조모(27)씨는 대학생 때부터 알고 지내던 박모(26ㆍ여)씨에게 접근했다. 자신을 교육 공무원이라고 소개했다. 조씨의 이름과 사진, 행정안전부, 경남도교육청 로고가 있는 경상남도교육청 공무원증도 보여줬다. 박씨의 환심을 산 그는 청혼을 했다.

박씨의 환심을 산 조씨는 청혼을 했다. 그러면서 함께 살 아파트 계약금을 빌려달라고 했다. 또 "할아버지가 땅을 남겨줬는데 소유권 소송이 걸려 있다. 돈을 빌려주면 변호사 비용으로 쓰고 승소하면 땅을 팔아 결혼자금으로 쓰자"며 돈을 요구했다.

이런 식으로 2013년 1월부터 9월까지 25차례에 걸쳐 박씨에게서 3100만원을 뜯어냈다. 이 돈은 생활비와 온라인 도박자금으로 탕진했다.

박씨가 굳게 믿었던 공무원증은 가짜였다. 인터넷 문서 위조 사이트를 통해 구한 가짜 공무원증을 컬러프린터로 출력해 진짜인 양 행세한 것이다.

조씨는 결국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창원지법 형사3단독 황중연 부장판사는 조씨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다. 황 판사는 "공무원인 것처럼 신분을 속이고 접근해 결혼을 전제로 교제하며 돈을 뜯어낸 점은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판시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