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29일 마지막 장맛비

기사 이미지


29일 오늘 중부지방에 마지막 장맛비가 내린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는 '찜통더위'가 계속된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비(강수확률 60∼80%)가 오다가 늦은 오후에 그치겠고, 국지적으로는 강한 비가 내린다.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고 오후에 대기불안정으로 남부내륙과 제주도에 소나기(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경기도는 밤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북부, 강원영서중북부, 서해5도 10∼50mm, 그밖의 중부지방, 남부내륙, 제주도 5∼30mm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고 강수량의 지역차가 크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은 24.4도, 인천 24.6도, 춘천 23.7도, 대전 24.6도, 광주 27.8도, 대구 26.3도, 부산 26.7도의 기온을 보이고 있다. 비가 오는 중부지방은 낮 최고기온이 어제보다 2∼3도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습도가 높아 후덥지근한 날씨가 될 전망이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춘천 30도 등이다.
 
충청이남지역은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33도 내외로 오르는 폭염이 계속될 전망이다. 대전 33도, 광주 34도, 대구 35도, 부산 31도 등으로 예보됐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