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경찰청장에 순경 출신 이철성 차장 내정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신임 경찰청장에 이철성(58·사진) 경찰청 차장을 내정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 차장은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해 간부후보생 시험을 거쳐 치안정감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검정고시 고졸, 간부 후보생 거쳐
2년 전 청와대 비서관으로 근무

경기도 수원 출신인 이철성 후보자는 검정고시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2년 순경 공채로 경찰에 입문했다. 그러다 89년 간부후보생 시험에 합격한 뒤 서울 영등포경찰서장, 경찰청 정보국장, 경남경찰청장 등을 지냈다. 특히 이 후보자는 2014년부터 청와대 정무수석실 사회안전비서관·치안비서관 등을 역임한 뒤 지난해 연말 경찰청 차장으로 승진했다. 이 때문에 현 정부와의 관계가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후보자는 앞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대통령의 임명을 받아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이 후보자가 취임하면 안응모 전 치안본부장, 이팔호 전 경찰청장에 이어 세 번째로 순경 출신 경찰 수장이 된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 후보자가 말단 순경에서 치안총감까지 이른 흙수저 출신이라 일선의 애로사항을 잘 파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찰청장은 차관급이지만 국정원장·검찰총장·국세청장과 함께 ‘4대 권력기관장’으로 꼽히는 자리다. 15만 경찰 조직을 이끄는 데다 임기 중인 내년 연말에 대선이 있기 때문에 청문회에선 이 후보자의 ‘정치 중립성’이 핵심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자는 지난 3월 재산등록 때 부동산·예금 등 9억2128만원을 신고했다.

박 대통령은 29일까지 공식 휴가 중이지만 강신명 경찰청장이 다음달 22일 임기가 만료되기 때문에 후임 인선을 서두른 것으로 보인다. 당초엔 경찰청장 후보군의 인사 검증을 담당했던 우병우 민정수석이 특별감찰관의 감찰 대상이 되면서 경찰청장 인사가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권력기관장 인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면서 우 수석의 입지엔 흔들림이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정하·박민제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