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려운 지역 돕자”…울산 십리대숲으로 휴가 간 박 대통령

여름휴가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오전 울산광역시를 방문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대왕암 공원 등을 방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울산 방문 배경에 대해 “많은 국민이 국내 휴가를 통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을 찾아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청와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여름휴가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울산을 깜짝 방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의 대표적 관광지인 태화강 십리대숲과 대왕암공원을 둘러보고 현장에 있던 시민들과 만났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국무회의에서 “최근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 있는데 올해 휴가 기간 동안 많은 국민이 이 지역을 방문하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울산의 십리대숲과 거제의 해금강을 여름휴가지로 추천했었다.

박 대통령은 점심 때는 울산 신정시장에 있는 돼지국밥집을 찾았다. 흰 블라우스, 검정 치마 차림에 평소 메지 않던 크로스백의 편안한 휴가복 차림이었다. 박 대통령은 시장에서 환호하는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셀카를 찍기도 했으며 떡·과자·과일 등을 한 아름 산 뒤 오후에 귀경했다.

박 대통령이 여름휴가 중 청와대 바깥으로 나간 것은 2013년 거제 저도 방문 이후 3년 만이다. 2014년엔 세월호 참사, 지난해에는 메르스 사태의 여파로 여름휴가를 청와대 경내에서만 보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박 대통령의 울산 방문에 대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