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북 유럽 섬나라 몰타, 북 노동자 사실상 추방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친북 성향으로 분류됐던 몰타가 북한 노동자들을 사실상 추방 조치했다고 복수의 대북 소식통이 28일 전했다. 몰타는 체류 기한이 만료된 북한 노동자들에게 비자 기간 연장을 불허하는 방식으로 본국으로 돌려보내고 있다고 한다.

“2명은 탈출해 한국 들어와”

이 중 일부 북한 노동자들은 지난해 탈출해 한국에 입국했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해 2명의 건설 노동자가 몰타에서 탈출해 한국으로 입국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남서부 지중해의 섬나라인 몰타는 북한과는 1971년 좌파 성향 노동당 정부가 집권한 뒤 수교했다. 몰타 현지 영어신문 타임스오브몰타에 따르면 현지 의류업체인 레저클로딩은 올해 3월 초를 기준으로 36명의 북한 노동자를, 다른 5개의 회사는 21명을 고용했었다. 그러나 이후 유엔이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3월 초 채택하고 유럽의회 내에서 유럽의 북한 노동자 인권 실태를 집중 조명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은 “인권단체들과 국제사회를 중심으로 북한 노동자 착취 실태에 대한 압력이 강해지고 유엔 대북제재가 실행된 이후 몰타 정부가 북한 노동자를 사실상 받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는 폴란드 역시 지난 1월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신규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