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한국영사관 진입 북한인은 18세 수학영재

최근 홍콩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진입한 북한인은 홍콩에서 열린 국제 수학올림피아드에 참가했던 18세의 북한 남학생이라고 홍콩 명보(明報)가 28일 보도했다.

국제수학올림피아드 참가 남학생
군 장성 탈북, 제3국 망명 추진설도

신문에 따르면 이 학생은 지난 6~16일 홍콩 과학기술대학에서 열린 제57회 국제 수학올림피아드 대회에 참가한 북한 대표 6명 중 한 명이며 대회 폐막식 이후 애드미럴티의 한국총영사관에 진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109개국 학생 602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북한은 남학생으로만 팀을 구성해 종합 6위의 성적을 거뒀다. 이 학생이 한국행을 원하는지, 제3국행을 원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국총영사관은 북한 측의 보복을 우려해 홍콩 정부에 보호를 요청했으며 무장한 대테러 특공대가 24시간 영사관 주변을 경비하고 있다. 홍콩의 소식통은 “한국 정부가 학생을 출국시켜 줄 것을 홍콩 정부에 요청했으나 명확한 답을 얻지 못했다”며 “중국 외교부가 이 사안을 테이블 위에 두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장성급 군 고위 인사와 외교관 등 4명이 최근 탈북해 망명을 추진 중이라는 소문도 돌고 있어 정부 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국내 일부 언론은 이날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남아 비자금을 관리하던 총책임자가 업무차 중국에 나온 뒤 다른 일행과 합류해 모처에 머물며 제3국행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내용이 사실일 경우 북한군 장성의 탈북은 처음이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까지 관련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사실이더라도 탈북자들의 안전을 위해 밝히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전수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