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탈영병 5명 중국서 무장강도…총격전 끝 2명 체포

북한군 무장 탈영병들이 북·중 국경을 넘어 중국에서 수일간 강도행각을 벌이다가 총격전 끝에 일부가 체포됐다고 현지 외교 소식통이 밝혔다.

압록강 인근 마을서 금품 털어
중국군·공안 등 수 명 총상 입어
3명 추격 중…주민들 통행자제령

28일 새벽 중국 지린(吉林)성 바이산(白山)시 창바이(長白) 조선족자치현 주택가에서 북한 출신 무장강도 5명이 중국군 변경부대 소속 군인, 공안(경찰)과 총격전 끝에 2명이 검거됐다. 이날 검거작전 과정에서 군인과 경찰 수명이 총상을 입었으며 경찰관 2명이 크게 다쳐 지린성 창춘(長春)의 종합병원으로 이송됐다. 중국군과 공안은 달아난 나머지 3명의 뒤를 쫓고 있다. 현지 소식통은 “ 당국은 주민들에게 야간 통행자제령을 내린 상태”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북한 강도 5명은 지난 23일 북한 양강도 혜산시를 통해 중국으로 넘어와 창바이현 얼스다오거우(二十道溝) 마을에서 강도행각을 벌인 뒤 인근 샤오리수거우(小梨樹溝) 마을에서도 주민들을 위협해 금품을 턴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접경지역에 주둔하는 북한군 탈영병으로 총기와 실탄을 소지하고 국경을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중국군과 공안은 이날 새벽 강도들을 창바이현 푸러(福樓)신구 소재 주택가로 유인해 합동검거작전을 펼쳤다.

북·중 변경에서는 북한의 식량난으로 북한군 탈영병에 의한 약탈이 종종 일어났다. 지난 2014년 지린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 허룽(化龍)시 에선 북한군 탈영병 1명이 중국인 4명을 살해 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