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식장 쓰고 남은 꽃 요양원 등서 다시 활짝

기사 이미지

서울의 한 노인요양원에서 ‘플리’ 소속 자원봉사자(오른쪽)가 꽃꽂이를 가르치고 있다. [사진 플리]

“주말에 결혼식 4~5곳을 돌며 버려진 꽃을 수거해 와요. 그때는 사무실이 작은 화훼시장 못지않습니다.”

대상 받은 꽃 재활용 봉사단체 ‘플리’

서울 이태원동 한 작업실에서 27일에 만난 꽃 재활용 봉사단체 ‘플리(FLRY·Flower Recycling)’의 김미라(32·여) 대표가 웃으며 말했다.

그는 결혼식에서 쓰고 남은 꽃을 재활용해 노인요양원과 호스피스 병동 등에 전달하는 활동을 한다. 작은 꽃다발로 만들어 가져다주거나 수거한 그대로 가져가 무료 꽃꽂이 수업을 한다.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전달한 꽃이 2300다발이 넘는다. 모두 결혼식에 쓰인 꽃이다. 김 대표와 뜻을 같이하는 14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매주 힘을 보태고 있다.

2014년 자신의 결혼식이 플리를 만든 계기였다. “장식꽃 비용만 400만원이 넘었어요. 예식이 끝난 뒤 꽃이 다 버려진다는 생각을 하니 너무 아깝더라고요.” 마침 미국의 ‘랜덤 액트 오브 플라워스’라는 단체가 꽃집에서 팔다 남은 꽃을 모아 호스피스 병동에 가져다주고 있음을 알게 됐다. 그는 꽃집 대신 결혼식장을 꽃 수집처로 정했다. 플리는 꽃을 기부하는 측과 봉사를 원하는 사람들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 계획을 갖고 있다.

김나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