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망의 실핏줄이 된 이들 우리 시대 영웅입니다

기사 이미지

제23회 전국자원봉사대축제 시상식에서 ‘플리’ 등 31개 팀이 수상했다. 이규환 한국자원봉사센터협회 수석부회장(앞줄 왼쪽 다섯째), ?플리? 김미라 대표(여섯째), 김수길 JTBC 대표이사(일곱째), 장석준 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여덟째)가 참석했다. [사진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은 이 시대의 작은 영웅입니다. 이런 분들이 곳곳에 실핏줄처럼 퍼져 있으면 해결하지 못할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장석준 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가 축사 도중 ‘영웅’이란 단어를 언급하자 200여 개 좌석을 가득 메운 사람들이 일제히 박수 쳤다. 참석자들은 ‘양천구자원봉사센터’ ‘한광고등학교 자원봉사단’ 등의 글자가 새겨진 조끼를 입고 있었다.

사랑의 나눔축제, 31개 팀 수상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28일 ‘제23회 전국자원봉사대축제’ 시상식이 열렸다. 자원봉사 우수 사례를 모집해 심사한 결과가 발표되는 자리였다. 1994년 시작돼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열린 자원봉사대축제의 2016년 주제는 ‘가치 있는 삶의 시작, 첫걸음은 자원봉사로!’였다.

공모에 참여한 584개 팀 중 결혼식장에 버려진 꽃을 재활용해 복지기관 등에 전달해 온 봉사단체 ‘플리(FLRY)’가 대상을 받았다. 이와 함께 최우수상 8개 팀, 우수상 20개 팀, 올해의 자원봉사거버넌스상 2개 팀 등 총 31개 팀이 수상했다.

이 행사는 중앙일보·JTBC가 주최하고 한국자원봉사센터협회와 중앙일보 시민사회환경연구소가 주관한다. 올해에는 한국자원봉사의 해 추진위원회도 참여했다. 김수길 JTBC 대표이사, 장석준 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 이규환 한국자원봉사센터협회 수석부회장 등이 시상식에 참석했다.

◆우수상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Good Us ▶건양대학교 ‘해피투게더’ ▶고려대학교 사회봉사단 KUSSO ‘KUSCHOOL’ ▶고창여고 동아리 ‘어울림’ ▶대구광역시여성회관 자원활동센터 ▶민족사관고등학교 ‘동의보감’ ▶세요각시 ▶신라대학교 ‘화랑순찰대’ ▶양산시자원봉사센터 ‘엄마뱃속 나눔학교’ ▶양천구자원봉사센터 ‘즐거운 전래놀이터 봉사단’ ▶여수꽃사모 ▶울주군청소년수련관 청소년 재능기부단 ‘새하마노’ ▶인천남동구자원봉사센터 ‘굿페이퍼’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협의회 지역사회봉사단 ‘느영나영문화예술단’ ▶조용한수다 수화공연단 ▶충남대학교 공과대학 건축공학과 ‘가온길’ ▶평택한광고등학교 ‘Medical Bioscience Club’ ▶포항미술치료교육센터 ‘미술로 치료하는 모임’ ▶한국남동발전 분당본부 나눔봉사단 ▶한국철도공사 대전충남본부 대전건축봉사회

◆올해의 자원봉사거버넌스상

▶경상남도자원봉사센터 ▶강남구자원봉사센터

글=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