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DDP서 물놀이, 한강 다리밑 영화감상…서울서도 피서 즐긴다

직장인 김진수(27)씨는 휴가 중의 주말을 한강공원에서 보내기로 했다. 지난해 ‘한강 몽땅 여름축제’에서 얻은 좋은 기억 덕이다. 그는 “짜임새 있는 프로그램이 많아 기대 이상이었다”며 “올해엔 ‘한강 다리밑 영화제’와 거리 공연을 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신촌·뚝섬 초대형 워터 슬라이드
30일엔 한강 여름밤 42㎞ 걷기

김씨처럼 ‘도시 피서’를 계획하는 이를 위해 서울시가 다양한 프로그램을 내놓았다. 뚝섬한강공원에선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슬라이드 더 시티’ 행사가 열린다. 높이 10m, 길이 150m의 초대형 워터 슬라이드를 타며 스릴을 만끽할 수 있다. 다음달 13~14일엔 신촌 연세로 일대에 120m 길이의 워터 슬라이드가 설치된다. 29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물놀이 축제장으로 변신한다. DDP 내에 풀장과 워터 슬라이드 등이 설치된다.
기사 이미지
30일에 실시되는 ‘한강나이트워크42K’는 여름밤 걷기 행사다. 용산구 이촌동 한강대교에서 출발해 강동구 천호동 광진교까지 걸으며 한강 야경을 즐길 수 있다. 42㎞, 25㎞의 두 가지 코스가 있다. 다음달 6일에는 이색 달리기 대회인 ‘일렉트로대쉬’가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진행된다.

문화 행사도 풍성하다. 다음달 12~14일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이불을 덮고 누워서 영화를 즐기는 ‘한강이불영화제’가 열린다. 다음달 20일까지 진행되는 ‘한강 다리밑 영화제’는 입장료를 받지 않는다. 천호·청담·원효·성산대교 총 4곳의 다리 밑에서 매주 토요일 오후 8시에 시작한다. 다음달 6~7일에는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 ‘한 여름 밤의 재즈’ 행사가 열린다.

조한대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