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갔다 온 밴헤켄 복귀전 승리

기사 이미지
프로야구 넥센 밴헤켄(37·미국·사진)이 한국 복귀전에서 승리를 따냈다.

두산 니퍼트와 대결 6이닝 1실점

밴헤켄은 2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전에서 선발 6이닝 동안 4피안타·1실점(비자책)했다. 9개월 만에 넥센 유니폼을 입은 밴헤켄은 12-1 승리를 이끌었다. 직구 스피드는 최고 144㎞까지 나왔고, 주무기인 포크볼도 위력적이었다. 그의 완급조절에 두산 강타선도 힘을 쓰지 못하고 1-12로 완패했다. 밴헤켄과 맞대결한 다승 1위(13승) 두산 니퍼트는 2이닝 4피안타·4실점으로 무너졌다.

밴헤켄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한국 프로야구에서 가장 많은 승리(58승)를 올린 투수였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3.41)도 가장 낮았다. 넥센은 지난해 11월 밴헤켄의 보유권을 일본 세이부에 양도했다. 그러나 밴헤켄은 일본에서 시속 140㎞도 던지지 못한 채 2군에 머물렀다. 결국 세이부가 그를 방출하자 넥센은 연봉 없이 보너스 계약(10만 달러)만으로 밴헤켄을 다시 데려와 성공을 거뒀다.

대전에서 한화는 2회에만 정근우의 만루홈런, 김태균의 투런홈런, 로사리오의 스리런홈런이 연달아 터져 SK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12-8로 이겼다.
 
◆프로야구 전적(28일)

▶kt 3-9 KIA ▶롯데 2-5 LG ▶NC 9-5 삼성

▶두산 1-12 넥센 ▶SK 8-12 한화

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