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런닝맨’‘자이로드롭’도 VR로…가상현실산업 본격 육성 시동

‘런닝맨’ ‘정글의 법칙’ 등 한류 방송 프로그램이 가상현실(VR) 콘텐트로 제작된다. 롯데월드의 인기 놀이기구 ‘자이로드롭’은 VR 기기를 착용하는 ‘VR자이로드롭’으로 바뀐다.

미래부 5대 프로젝트 확정

미래창조과학부는 ‘VR 5대 선도 프로젝트’를 수행할 컨소시엄을 최종 확정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VR서비스플랫폼에는 SBS컨소시엄(15개사 참여) ▶VR게임체험에는 시공테크컨소시엄(8개사 참여) ▶VR테마파크에는 롯데월드컨소시엄(12개사 참여) ▶다면상영에는 CJCGV컨소시엄(15개사 참여) ▶교육유통에는 한컴컨소시엄(10개사 참여)이 각각 선정됐다.

미래부가 지난 2월 발표한 VR 5대 선도 프로젝트는 기업간 협업을 통해 VR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시작됐다. 프로젝트를 진행할 컨소시엄에는 콘텐트·플랫폼·네트워크·디바이스 분야 기업이 함께 참여하도록 했다. 대기업의 참여를 허용하되 정부 지원금은 프로젝트 수행 비용의 30% 이내로 사용하도록 하고 컨소시엄에 참여한 중소기업들과 반드시 수익배분을 하도록 했다.

VR서비스플랫폼 분야에서는 기존 방송 프로그램을 VR 콘텐트로 제작하고 기업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VR 솔루션 기술과 유통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VR게임체험 컨소시엄은 중국·동남아 등 해외 시장을 겨냥한 고품질 실내 체험형 게임을 만들기로 했다.

VR테마파크 분야에서는 롯데월드에 국내 기업을 위한 VR테스트베드를 마련하고 ‘로보트태권V’ ‘아이언맨’ 등 국내외 콘텐트 개발사와 협력해 국내 VR테마파크를 육성할 계획이다. 다면상영 부문에서는 2020년까지 한국·중국·미국 등 500개국에 스크린X 상영관을 구축을, 교육유통 부문에서는 3D실감형 교육 콘텐트 개발을 목표로 세웠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콘텐트는 오는 10월 열리는 ‘서울 VR 페스티벌’에서 공개되며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디지털파빌리온 등에 상설전시될 예정이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