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스북, 2분기 실적 '좋아요'

기사 이미지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인 페이스북이 모바일 광고 덕에 ‘깜짝실적’을 내놨다.

순익 2조, 모바일 광고 덕 3배 껑충

페이스북은 27일(현지시간) 지난 2분기 매출액이 64억4000만 달러(7조3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59% 상승했다고 밝혔다. 순이익은 20억5000만 달러(2조3200억원)로 같은 기간 2.87배 급증했다.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에 이날 페이스북 주가는 전날보다 1.75% 오른 123.34달러를 기록했다.

일등공신은 모바일 광고였다. 페이스북의 동영상 중계 기능인 ‘라이브’서비스를 통해 신규 광고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체 광고 매출 62억4000만 달러(7조700억원) 가운데 모바일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은 84%에 달했다. 이용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날 월간 이용자 수(한 달에 1회 이상 이용자 수)가 17억1200만 명이라고 발표했다. 하루 이용자 수 역시 1년 전보다 17% 늘어난 11억2800만 명을 기록했다.

정보기술(IT) 전문지 테크크런치는 하루 이용자 수가 한 달 이용자 수의 66%를 차지한다는 것은 페이스북이 성장하고 이용자들이 나이를 먹어도 페이스북 이용 빈도가 지속적으로 유지된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특히 페이스북의 모바일 하루 이용자 수는 10억 명을 넘어섰고, 월간 이용자 수도 1년 사이 20% 증가해 15억7000만명까지 늘어났다.

페이스북이 2012년 인수한 사진·영상 중심의 인스타그램도 월 이용자 수 5억 명을 넘어섰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2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 콜에서 “우리는 ‘비디오 퍼스트(video first)’가 될 것”이라며 동영상 중심 전략을 강조했다. 구체적인 차기 수익모델을 밝히진 않았지만 저커버그는 “나중에 아마도 검색 광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해 구글이 지배하고 있는 검색 광고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페이스북의 승승장구는 애플의 부진과 뚜렷이 대조된다. 애플은 최근 매출·순이익·판매량이 모두 전년 대비 하락한 성적표를 발표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6월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점유율은 9%로 오포(22.9%)·화웨이(17.4%)·비보(12.0%) 등 현지 업체에 이어 4위로 내려앉았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