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미엄 가전이 효자…영업익 140% 뛴 LG전자

LG전자는 2분기에 매출 14조29억원, 영업이익 5846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확정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2분기(13조9257억원)보다 0.6%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441억원에서 139.5%나 뛰었다.
기사 이미지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한 전략이 먹혔다. 생활가전(H&A) 사업본부의 2분기 매출(4조7002억원)은 지난해 2분기(4조4853억원)보다 4.8% 늘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 2918억원에서 올 2분기 4337억원으로 48.6% 뛰었다. LG전자 관계자는 “트윈워시 세탁기와 얼음정수기 냉장고 등이 미국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이익률이 높아졌다”며 “지속적으로 원가 절감 노력을 기울인 것도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G5 부진 스마트폰 부문은 적자

영상가전 사업부는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경기 침체가 지속돼 전분기보다 매출이 4.1% 줄었다. 하지만 올레드 TV와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늘며 사상 최대 영업이익(3567억원)과 영업이익률(8.6%)을 달성했다.

전략폰 G5의 부진으로 스마트폰(MC) 사업본부는 적자의 늪을 탈출하지 못했다. 전분기(-2022억원)보다는 적자폭을 줄였지만 1535억원의 손실을 냈다.

이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자동차부품(VC) 사업본부는 공격적 투자로 168억원의 영업 손실을 내긴 했지만 1분기(5929억원)보다 7.9% 증가한 639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3분기는 가전 제품 비수기라 H&A 본부의 성장세가 둔화되겠지만, 8월 말 GM의 전기차 ‘볼트’의 부품을 본격 양산하는 등 VC 본부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