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생·취준생 대상 반값 임대주택 공급

대학생과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한 ‘반값’ 임대주택이 올해 300가구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과 경기도 수원·부천 등 수도권에서 ‘사회적 주택’ 시범사업을 9월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다가구·다세대 주택이나 원룸을 매입한 뒤 협동조합·비영리법인 등에 맡기면 이들 기관이 대학생 등에게 재임대하는 형태다.

9월부터 연내 300가구 입주

입주 대상은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졸업 후 2년 이내), 사회초년생이고 임대료는 시세의 절반이다. 소득 요건도 있다.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은 본인과 부모의 소득을 합했을 때, 사회초년생은 본인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3인 가구 이하 기준 337만원) 이하여야 한다. 기본 임대 기간은 2년이고 대학생으로 들어와 취업한 경우 최장 1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윤종수 국토부 주거복지기획과장은 “청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한 조치로, 9월 세부 사업계획 발표를 마치면 올해 안에 입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또 ‘집주인 매입 임대주택’ 사업 1차 공모(300가구)를 다음달 시작한다. 집주인이 주택을 매입해 LH에 임대 관리를 맡기면 세전 연 7% 안팎의 월세 수입을 얻을 수 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