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휴가 땐 별장, 평소엔 위탁경영으로 임대수익

기사 이미지
휴가 때 별장처럼 활용하고 위탁운영을 맡겨 수익도 거두는 분양형 호텔이 인기다. 서해종합건설이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일대에서 프라이빗 해변을 갖춘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조감도)을 분양한다. 한국자산신탁이 시행, 서해종합건설이 시공·관리를 맡았다. 이 호텔은 대지 약 1만평에 지하 1층~지상 16층, 전용면적 27∼61㎡ 1091실 규모다. 객실별로 27∼29㎡ 1051실(디럭스), 30∼45㎡ 24실(스위트), 49~61㎡ 16실(로열스위트)로 이뤄져 있다. 부대시설로 대규모 연회장, 고급 스파·사우나, 바다가 보이는 최상층 스카이풀 수영장과 바, 상층부에 바비큐장과 글램핑장 등이 있다.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

강릉엔 2018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개발호재가 이어지고 있다. 원주∼강릉 KTX·대관령터널과 홍천~양양 동서고속도로가 내년 개통될 예정이다. 강문해변 세인트존스경포호텔 복합리조트, 스카이베이경포 호텔, 옥계 금진온천관광리조트 등이 공사 중이다. 정동진 차이나드림시티, 주문진 향호리 복합레저타운, 경포호 습지 복원 등의 조성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위탁형으로 분양 받으면 확정 수익 8%(최초 1년)를 보장한다. 연계 상품으로 서해종합건설이 운영하는 제주도 아덴힐 골프&리조트와 시공 중인 안성골프장 이용, 연 10일 이상 객실 무료 이용, 부대시설 이용권과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객실별 개별등기가 가능하다. 문의 1600-0494
기사 이미지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