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혁신경영 신시장 개척하다] ‘따로 또 같이 3.0’으로 혁신 … 자율경영 강화

기사 이미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6월 30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SK그룹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최 회장은 CEO들에게 관습의 틀을 깨는 혁신적인 방법으로 각 사 비즈니스 환경에 맞는 구체적인 변화를 실행할 것을 주문했다. [사진 SK]

지난 6월 30일 최태원 SK 회장이 ‘SK그룹 확대 경영 회의’ 자리에 캐주얼 복장으로 나타났다. 최 회장은 3개 세션으로 나눈 강의 형식의 발표를 직접 소화하면서 각 관계사 CEO가 권한과 책임을 갖고 환골탈태의 변화와 혁신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SK

SK만의 혁신적인 경영방식은 ‘따로 또 같이 3.0’이다. 이는 SK그룹의 각 관계사별 독립경영을 강화(따로)하면서 그룹 전체의 가치를 높여나가는(또 같이) 것을 목적으로 한다. 지난 2013년 이 제도를 도입한 뒤 그룹의 경영 시스템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 시스템은 우선 각 관계사의 자율경영을 중시한다. 관계사 스스로 성장 목표와 리스크를 관리하면서 책임 경영을 펼친다. 지주회사 중심의 수직적 의사결정 구조에서 벗어나 관계사들이 스스로 결정하고 경영할 수 있도록 한다.

그룹 차원의 역량이 동원될 때는 ‘또 같이’ 경영 방식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했다. 각 관계사가 다른 관계사와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거나 신규 시장에 진출할 때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충분히 논의하는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전문가 집단이 참여하는 ‘집단지성’을 발휘해 최적의 결론을 도출하도록 한 것이다.

집단지성의 중심에는 수펙스추구협의회가 있다. 협의회는 7개 전문위원회로 구성돼 있다. 에너지 화학위원회와 ICT 전략위원회는 국내외 산업동향을 분석해 그룹 경영의 중장기 전략을 구상한다. 글로벌성장위원회는 자원외교 등으로 성장동력원 확보에 주력한다. ▶윤리경영위원회 ▶커뮤니케이션위원회 ▶인재육성위원회 ▶사회공헌위원회 등은 위원회 명칭에 담긴 고유 역할을 담당한다.

SK는 지난 2002년 각 사별 생존경영 중심의 ‘따로 또 같이 1.0’을 시작한 뒤 2005년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출범과 함께 브랜드와 기업문화를 공유하면서 각 사별 생존력을 높여 나가는 것을 골자로 한 ‘따로 또 같이 2.0’을 통해 2단계 도약을 했다. ‘따로 또 같이 3.0’ 체제가 도입된 이후 SK그룹은 창사 이후 최초로 수출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0%가 넘는 명실상부한 수출기업으로 변신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