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호남 참패는 열패감 탓, 대선 승리 자신감 리더십 필요"



"집나간 자식도 돌아오면 받을 수 있는 엄마 리더십 발휘"



【광주=뉴시스】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5선의 추미애 의원은 28일 "지지세력들이 대선 승리와 정권교체의 자신감으로 안심하게 당으로 돌아오게 하는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이날 광주지역 기자들과 만나 더민주의 호남 참패의 원인과 대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 "여러번 선거에서 지면서 나오는 열패감 때문이다"고 진단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야당통합론과 관련해 "집나간 자식도 돌아오면 받을 수 있는 엄마와 같은 리더십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호남의 정신과 가치를 주장하고 복원하는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통합이나 후보단일화를 해놓고도) 서로 원망하고 미워하는 '억지혼사'는 안된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정치적 계산, 이해타산, 형세 유불리에 따라 분열의 편에 선 적이 없다"면서 "통합만이 승리하고 지지층을 복원할 수 있다. 앞으로 통합에 앞장설 것이다"고 밝혔다.



또은 "박근혜정부는 외교로 말아먹는 무능한 정권이다"면서 "핵은 핵으로 막아지는 것이 아니라 안보 대화채널을 통해 공동이 풀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추 의원은 이날 광주 서갑과 나주·화순, 광주 광산갑 대의원 대회에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29일 광주 동남갑과 여수갑, 광주북구을 광양·곡성·구례, 광주서구을 대의원대회에 참석한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