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 이번엔 '미용 한류'로 유커 유치


인천시가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헤어스타일·메이크업·피부관리 등 '미용'을 활용한다.

인천시는 27일 인천직업전문학교와 중국 충칭(重慶)시 미용회가 오는 29일 토탈미용아카데미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충칭시 미용회는 9월부터 30명씩 4박 5일 일정으로 인천을 방문한다. 이 미용회는 5만 여명의 회원이 소속된 알려졌다. 이들은 체류기간 동안 인천직업전문학교에서 메이크업·피부관리 등 한국의 앞선 미용기술을 전수받는다. 인천과 서울 지역 관광도 즐긴다.

다음달 중 먼저 미용회 간부 등이 방문해 여행코스 등을 미리 둘러볼 예정이다. 인천직업전문학교는 토탈미용아카데미 프로그램 참가자에게 교육 수료증도 줄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한류 드라마 등의 영향으로 한국 메이크업과 헤어 등이 관심을 갖는 중국인들이 많다"며 "충칭시에서 벌써부터 1만명의 미용사를 보내겠다고 말하는 등 적극적이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