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특별 분양 아파트 불법전매 500건 확인

일부 공무원이 세종시 아파트를 특별 분양받아 불법 전매한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검찰, 알선한 중개업자 9명 구속
거래내역 토대 연루 공무원 조사

대전지검은 26일 “불법전매에 가담한 부동산 중개업소 종사자 27명을 주택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해 이 가운데 9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파트를 특별·일반 분양받은 공무원·민간인과 매수 희망자를 연결해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된 9명은 각각 적게는 20여 건에서 많게는 60여 건까지 불법전매를 알선했다. 세종시 아파트는 일반 분양은 당첨된 뒤 1년, 공무원(특별분양)은 3년 동안 전매를 할 수 없다. 전매 제한을 어기면 3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는다.

검찰은 지난 5월부터 세종시 대형 부동산 중개업소 100여 곳의 거래 내역 등을 확보하고, 불법 전매행위를 주도적으로 해온 것으로 파악된 30곳을 압수수색했다. 부동산업소에서 사용한 컴퓨터를 비롯해 장부, 업주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컴퓨터에 저장된 기록과 통화내용 등을 분석해 왔다.

그 결과 이들이 2014년부터 최근까지 3년 동안 불법전매를 알선한 횟수는 모두 500여 회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불법전매를 한 정황이 있는 공무원 수십 명이 참고인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아파트 한 채를 사고파는 과정에서 불법 전매가 2~3차례 이뤄진 사례가 많다”며 “공무원들의 불법 전매 혐의 입증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구속된 부동산중개업자 등의 소개로 아파트를 사고판 사람들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불법전매가 ‘떴다방’으로 불리는 1군 업자와 ‘떴다방’과 일반 부동산업자를 연결하는 2군 업자, 매수인을 찾는 3군 업자 등을 통해 여러 단계를 거쳐 이뤄져 왔다고 설명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