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별감찰관, 우병우 수석 감찰 착수

기사 이미지

 대통령 직속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25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감찰에 착수했다. 이 특별감찰관이 지난해 3월 임명된 뒤 고위 공직자가 감찰 조사를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별감찰관은 우 수석 아들의 의경 보직 특혜 의혹과 처가 가족회사를 이용한 재산 축소 신고 의혹을 검증할 방침이다. 지난해 진경준 검사장 승진 당시 우 수석이 인사검증을 소홀히 했는지도 감찰 대상에 포함됐다.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2011년 우 수석 처가의 넥슨 땅 거래 의혹은 감찰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감찰관은 경찰청과 인사혁신처, 민정수석실 등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우 수석이 특별감찰관실에 출석할 수 있다.

 비위 사실이 확인될 경우 특별감찰관은 검찰총장에게 고발 또는 수사의뢰를 할 수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