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사드 배치 신중론 김종인에게 "다시 여당으로 가시려나"

기사 이미지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중앙포토]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5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에게 “다시 여당으로 가시려는지 복잡한 현실이다”며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트위터에 “우병우 한 사람을 한 사람(박근혜 대통령)이 지키니 온 국민이 분노하고 한사람(박 대통령)이 사드 배치 결정하니 한 사람(김 대표)의 전략적모호성으로 국회 동의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지 못한다”며 “원래 그 두 한 사람(박 대통령-김 대표은 한 배를 탔던 사람들이니 그 한 사람(김 대표)도 여당으로 가시려는지 복잡한 현실이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대선캠프에서 국민행복추진위원장으로 박 대통령의 당선을 도왔는데 이를 거론하며 김 대표아 박 대통령을 함께 비판한 것이다. 국민의당은 더민주에 사드 배치에 대한 국회 비준 동의안 제출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내자고 제안했지만 김 대표는 이에 대해 묵묵부답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당 비대위 회의에서도 “사드 배치 반대 의견을 공식적으로 표명한 정운찬 전 총리에게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리고 당의 전략적 모호성에도 불구하고 사드 반대를 공개적 밝힌 박원순 시장, 김부겸 의원 등 비롯한 절대 다수 더민주 의원, 특히 당권도전하는 추미애, 송영길 두 후보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더민주도 최소한 국회동의안 촉구 결의안을 함께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비대위 회의에 참가한 다른 의원들도 김 대표를 압박했다. 주승용 의원은 “더민주와 김종인 대표에게 사드 배치에 대한 확실한 반대입장을 촉구한다”며 “당권주자로 나오는 당대표 후보들뿐 아니라 문재인 전 대표, 김부겸 모두 다 사드 배치에 반대했다. 그런데도 유독 김종인 대표만 전략적 모호성이란 미명하 찬성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제1야당 대표로 수권정당이 되겠다고 하는 정당이 정체성마저 애매해면 안 된다”고 말했다 압박이 이어졌다.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초당적 연석회의가 구성될 필요가 있다”며 “새누리당과 더민주 뜻있는 의원들도 함께 동참해 국회가 공론화 이뤄내고 종합적 국익을 따져보는 역할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다만 박 위원장은 “‘한 사람’이 김 대표를 의미하는 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김 대표가 아니다. 그냥 (있는대로) 해석하라”고 답했다.

사드와 관련해 박 위원장이 김 대표를 비판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2일에도 두 사람은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햄릿’을 함께 관람했는데 이 자리에서도 박 위원장이 기자들에게 “그분(김종인)은 (사드 배치에) 찬성하니까 규탄을 해야죠”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건네 들은 김 대표의 부인인 김미경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박 위원장에게 ”우리 남편 좀 그만 혼내라“고 일침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