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의 교통사고로 거액 보험금 챙긴 부부사기단

 
고급 승용차를 몰고 다니며 고의로 접촉사고를 내고 거액의 보험금을 챙겨온 부부 사기단이 경찰에 붙잡혔다.

고급승용차 타고 전국 돌며 보험사기 8500만원 챙겨

수원서부경찰서는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사를 상대로 수리비와 병원비 등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A씨(56)를 구속하고, 아내 B씨(59)를 불구속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의 사기 행각을 도운 혐의(사기방조)로 안경원 업주 C씨(42) 등 2명을 불구속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부는 지난해 11월 14일 오전 11시쯤 경북 문경시 마성면의 한 도로에서 옆 차로로 주행하던 차량이 자신들의 승용차 앞으로 차선을 변경하자 속력을 높여 고의로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이날 사고는 단순 접촉사고였으나 크게 다친 것처럼 속이고 병원에 입원해 보험사로부터 2300만원을 받아냈다.

이런 수법으로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7차례에 걸쳐 이들이 가로챈 보험금은 8500만원에 달한다.

보험금을 적게 제시하는 보험사 직원에게는 협박을 해서 정상적인 합의금보다 더 뜯어내기도 했다. "합의하자는 게 아니다. 변호사에게 의뢰하고 방송과 금감원, 언론에 문제 제기하겠다. 보험회사 계속 근무하고 싶냐"는 식이다.

또 평소 친분이 있던 안경원 업주 C씨 등에게 고액의 안경 구입 영수증을 허위로 발급 받아 보험금을 추가로 타낸 사실도 밝혀졌다. 교통사고로 안경이 파손되면 즉시 현금으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점을 노린 것이다. C씨 등은 A씨의 부탁을 듣고 판매하지도 않은 안경의 판매 가격을 480만원으로 부풀린 구매영수증을 발급해줬다가 형사 처벌을 받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무 직업도 없는 A씨 부부는 고급 승용차를 타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범행을 벌여 보험금으로 생활해왔다"며 "직업적인 부부사기단인 셈"이라고 말했다.

유길용·김민욱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