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부조작’ KIA 유창식 경찰 자진출석

기사 이미지

승부조작 사실을 자백한 KIA 유창식. [사진 일간스포츠]

승부조작 사실을 자백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좌완 투수 유창식(24)이 25일 오전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유창식이 이날 오전 9시쯤 구단 관계자와 함께 출석,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창식이 자진해 신고한 경기 외에 다른 승부조작이 있었는지에 대해 집중 추궁하고 있다.

유창식은 지난 23일 구단 관계자와 면담 과정에서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한 사실을 자진신고했고, KIA 구단이 이를 KBO에 통보했다.

유창식은 브로커로부터 500만원을 받고 첫 이닝에 고의로 볼넷을 주는 방식으로 승부 조작에 가담했다. 한화 이글스 소속이었던 2014년 4월 1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홈 개막전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초 상대 3번타자 박석민에게 볼넷을 내줬다.

경찰은 브로커로 전직 야구선수 A씨가 개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A씨로부터 승부조작 관련 정보를 넘겨받아 불법 스포츠도박에 참여한 혐의로 일반인 3명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당초 경찰은 KBO 통보를 받기 전 유씨의 승부조작 관련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착수했으나, 유씨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신청이 소명 부족을 이유로 기각되면서 수사에 진전이 없었다.

유창식은 영구 실격을 하지 않는 조건으로 승부조작 자진신고를 독려한 KBO의 약속에 따라 자수한 첫 선수다. 유창식은 전면 드래프트를 시행한 2011년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다.

류현진에 이은 특급 좌완 선발투수로 평가받던 유창식은 한화로부터 구단 역사상 최고액인 계약금 7억원을 받았다. 그렇지만 입단 이후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한화는 지난해 유창식을 KIA에 트레이드했다.

유창식의 프로 개인 통산 성적은 16승 33패 평균자책점 5.73이다. KIA 이적 후에는 1승도 거두지 못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